김희애·오정세, 네티즌이 선정한 2020년 최고의 배우


신영은 기자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 2020.12.29


OTT 통합 검색 플랫폼 '키노라이츠'가 진행한 ‘키노라이츠 어워즈’에서 오정세, 김희애가 2020년 최고의 배우에 올랐다.


키노라이츠 어워즈는 2020년 한 해 키노라이츠 내부 OTT, 극장 소비 트렌드 데이터와 유저 투표를 합산한 결과로 각 부문별 작품 및 배우를 꼽았다. 최고의 영화와 드라마, 남/여 배우 부문을 선정했으며, 10만 명의 회원들을 대상으로 실시되어 의미를 더했다. 부문별 7개의 작품과 5명의 배우를 꼽은 키노라이츠 어워즈는 극장, TV, OTT 등의 플랫폼별 수요 데이터를 종합한 결과로 콘텐츠 소비 트렌드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국내 영화 부문에서는 올해 가장 많은 관객을 동원한(475만) '남산의 부장들'이 최고의 영화로 선정되었다.


해외 영화 부문에서는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과 경쟁했던 샘 멘데스 감독의 '1917'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다.


국내 드라마 부문에서는 20년 지기의 우정을 담백하게 담아낸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가장 많은 지지를 얻었다.


해외 드라마 부문에서는 체스의 매력을 긴장감 있게 보여준 넷플릭스 드라마 '퀸스 갬빗'이 최고에 올랐다.


2020년을 빛낸 배우 부문에서는 '부부의 세계'로 올 한해를 휩쓴 김희애와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섬세한 연기를 보여준 오정세가 가장 빛났다.


해외 배우 부문에서는 시간 역행 신드롬을 일으킨 '테넷'의 로버트 패틴슨과 '퀸스 갬빗'에서 천재 체스 기사를 연기한 안야 테일러 조이가 꼽혔다.


이번 키노라이츠 어워즈에서는 TV 드라마 및 배우들의 활약이 돋보인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영화보다 TV 드라마가 트렌드를 주도했던 해였음을 확인할 수 있다.


기사보기